month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211130 

당대표 투표에서 이준석에게 밀린 국힘당 중진들이 윤석열에게 줄을 서면서, 이준석의 입지가 사라지고 있다
자신이 대표로 있는 당의 본질과 만나는 순간이겠다




walkslow@지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