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240611 

마이클 최랑 저녁을 먹었다
전설의 베이시스트이자, 베트남 엔터의 핵심
같은 음악인이라 하하 말이 잘 통했다
호치민 자주 오게 생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