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240208 

재연과 저녁을 먹었다
우리나라 화분 1등
주변이 이런 알짜 회사하는 친구들이 많다
가업도 있고 창업도 있는데, 이 친구는 창업
제대로 된 저녁을 대접받았는데, 충분히 즐기지 못했다
식도락할만큼 마음의 여유가 없다
돌아오는 길에, 음식을 즐길만큼의 평안을 찾고 싶다고 기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