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230525 

산리툰에 있는 숙소에 도착하니 6시
북경에서 오래 사업을 하고 있는 우리회사 주주, 진태 부부와 첫번째 식사를 함께 했다
이게 신의 한수였던게, 최신 중국 소식을 가감없이 한국어로 전달 받을 수 있게 되어서다
메뉴는 북경오리, 한국의 서울오리들을 쑥스럽게 만드는 맛이랄까
대륙 공략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