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240604 

누가 나에게 롤모델을 물어보면 장난삼아 신동엽이라고 대답해왔다
그런데 가끔 보는 그의 유튜브를 통해서 그 말이 장난이 아니게 되었다
후배들로부터 진심으로 존경받는게 느껴졌고, 건네는 조언들마다 경험에서 나오는 진실함이 묻어났다
그리고 끊임없는 위트
저렇게 늙어가야 사람들이 떠나지 않겠다 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