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240510 

라인의 CEO 이데자와는 늘 의뭉스러운 인간이었다
야후 재팬과의 합병와 이번 일본의 행정지도가 그와 손정의가 함께 그린 큰 그림이었다면 그리 이상하지도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