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210510 

어버이날에 일이 좀 많아서, 오늘 부모님과 점심을 먹었다
시래기를 좋아하셔서, 시래기 전문점에 갔다
나도 좋더만 시래기
그러고보니 요즘 양식을 거의 안먹네
점점 더 한국인이 되어간다
간만에 부모님의 얼굴을 마주 보는데, 곱게 잘 늙으셨네
나도 그렇게 늙어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