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210109 

김규항과 저녁을 먹었다
이 형과 내가 만나면, 뭔가 고상한 얘기를 할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아 물론 고상한 단어를 쓰기는 하지
이번 키워드는, 합리와 절륜
요즘 이 형이 위스키에 빠져서 내가 좀 가르쳐 드렸다
남자 둘이 다섯시간 얘기할 수 있으면 절친이겠지
내 절친이 올해 환갑이 되었단다
건강하게 사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