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201114 

22년 청담동 터줏대감이었던 원스인어블루문이 오늘로 문을 닫았단다
낭만의 장르, 재즈의 몰락과도 비슷한 말이겠다
낭만보다는 아파트 시세가 중요한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