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201007 

오랜만에 형우를 만났다
눈과 손이 다 괜찮은 보기드문 디자이너
내가 만든 브랜드 아이덴티티의 자간은 대부분 형우의 손을 거졌다
이전한 사옥을 구경하는데, 역시나 싶었다
간결하되 깊은
이두의 주식을 테슬라 주식처럼 생각한다길래 살짝 뭉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