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200314 

평범한 일상을 그리워한다고 하면 괜한 허세처럼 들리던 시절도 있었다
코로나 덕분에, 허세가 아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