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200203 

새벽에 도착해서
숙소에 체크인을 하고
조식을 먹고
수영을 하며
농구를 하고
일도 했다
셔틀로 야시장에 가서
만원짜리 발마사지를 받고
맨티스 마늘 튀김을 먹고
장을 본 다음
돌아왔다

긴 하루였다
혼도 좀 냈다
아바 아버지의 마음이 아주 잠깐 느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