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191212 

40년 전 오늘 쿠데타를 일으켰던 전두환이 공범들과 함께 기념 식사를 했단다
사람은 지독하게 바뀌지 않는구나

인간 자체에 희망을 가지지 않은지 꽤 되었다
그가 믿는 것을 본다
전두환에게 내가 느끼는 환멸은, 부끄러워 해야 마땅한 쿠데타를 기념하고 있다는 데 있다
그의 믿음이 불쌍하다
아마도 죽기 전까지 바뀌지 않을 것이고, 그는 영원히 부끄러운 인간으로 기억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