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190703 

내가 어릴때 어른들은 이병철을 돈병철로 불렀다
사카린 밀수나 박정희의 돈세탁으로 사세를 확장한 졸부를 대중들은 조롱했던 것이다
이제는 무능한 그의 손주조차 대중들은 두려워하고 심지어 존경까지 한다
미개하다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