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190702 

최근에 주변에 죽음이 많았다
죽음을 잊는다는 것이 쉽지는 않다
한 존재가 별안간 사라진 것이 간단할리가 있나
그러나 우리는 역으로 죽음을 통해 삶을 정의하게 된다
왜 살아있는 것인가
왜 살아서 이 삶을 견뎌내는 것인가
이 대답을 하지 못한다면, 죽는 것보다 못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