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190310 

부산에 짧게 왔다
많은 일을 치뤘지만
무엇보다도 테라스를 열어놓고 바다를 내려다보는 바람같은 시간이 제일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