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190310 

부산에 짧게 왔다
많은 일을 치뤘지만
무엇보다도 테라스를 열어놓고 바다를 내려다보는 바람같은 시간이 제일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