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    



 181201 

느닷없이 12월이 왔다
2018년은 영원히 잊지 못할 해다
슬픔과 기쁨이 마치 카페라떼처럼 섞여서, 우유와 커피로 다시 분리할 수 없듯, 그렇게 두터운 감정으로 가득했다
이두를 얻었고 또 몇을 잃었다
마지막 한달은 감사로만 가득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