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    



 180506 

연휴에 중국과 터키의 손님들을 챙겼다
내가 좀 챙긴다고 소문이 났는지, 친구의 친구라며 들이대는 애들도 있는데, 니들까지는 못챙긴다

호의가 계속되어도 그게 당연한 권리라고 안생각해주면 좋겠다
나도 그럴테니